공단뉴스

밀양시시설관리공단, 지역사회가 함께 만들어가는 장애없는 도시 밀양

작성일
2020-06-23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
71
bbs_202006150455370630187.jpg
bbs_202006150455370631243.jpg
bbs_202006150455370642283.jpg

- “Together with you" 전등리모컨 설치사업 -

밀양시는 산업용 무선제어 분야 선두주자 티유(대표 이원희)와 밀양시시
설관리공단(이사장 이병희) 그리고 경남시각장애인복지연합회 밀양지회(지
회장 장은섭)가 장애인가정을 위해 함께 손을 잡고 6월 19일까지 장애인가
정 10세대에 전등리모컨을 설치한다고 전했다.

이번 전등리모컨 설치사업을 위해 장애인협회에서 선정한 장애인가정에
티유에서 지원한 리모컨 기기를 밀양시시설관리공단 만능수리공 봉사단이
재능기부를 해 스마트 리모컨 설치와 함께 가스‧전기 등 시설물 안전점검
과 수리를 진행했다.

전동리모컨은 평소 장애로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는 장애인 가정에 장애
인 스스로 리모컨을 이용해 전등을 쉽게 소등․ 점등할 수 있도록 함으로
써 중증장애인들의 생활이 편리해질 뿐만 아니라 가정 내에서부터 장애없
는 공간이 활력소가 되어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소소한 행복을 누리고 긍
정적인 삶을 살 수 있도록 도와준다.

장애인에 대한 많은 관심으로 공공시설에 장애인 편의시설이 늘어나고
있으나, 정작 생활의 본거지인 자택에서 생활하는 장애인들에 대한 편의는
비교적 사소하거나 개인적인 영역이라 개선하기 힘든 경우가 많다.

특히, 몸이 불편한 장애인들은 전등을 켜고 끄는 일이 어려워 전등을 아
예 끄고 생활하거나 켜놓고 생활하는 등 일상생활에 많은 어려움이 있다.

밀양시 내이동에 사는 D씨(67세, 시각장애1급)는 “시각장애로 앞도 잘 안
보이는데 최근 뇌졸중 후유증으로 거동까지 불편해 실내에서도 휠체어를
이용해 생활한다. 전등을 켜거나 끄기 위해 침대에서 휠체어로 다시 휠체
어에서 침대로 움직이는 일은 마치 낭떠러지에서 곡예를 하는 듯 두렵고
힘든 일이었다”며 “전등리모컨 설치를 통해 생활에 큰 변화가 생겨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병희 이사장은 “밀양시시설관리공단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는 언제든지
‘만능수리공 봉사단’이 달려가서 재능기부를 실천하며, 고객감동과 지역상
생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티유 이원희 대표는 “앞으로도 장애인에 대한 관심을 꾸준히 가지고 함
께 할 수 있는 사회가 만들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경남시각장애인복지연합회 밀양지회 장은섭 회장은 “우리 일상생활에
서 비장애인에게는 크게 불편함이 없지만 장애인에게는 큰 불편을 초래하
는 것들이 아직도 많다. 장애로 불편함을 겪는 부분을 전등리모컨 설치와
같은 사업을 통해 해소한다면 장애가 아니게 된다”며 “앞으로도 이런 실
생활에서의 불편함이 사라져 장애인들도 살만한 세상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출처:(밀양소식-밀양뉴스:https://www.miryang.go.kr/web/bbs/selectBoardDetail.do?mnNo=20100000000&owd=&bbsId=BBSMSTR_000000000356&nttId=92411&searchCnd=&searchWrd=&pageIndex=5)